닫기
'5.18 폄훼' 법적 대응ㆍ강력 처벌 촉구 이어져
정치 2019.02.10 정재영
지만원씨와 자유한국당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공청회에 대한 법적 대응과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광주 5개 구청장들도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망언을 했다며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에 강한 유감과 함께 규탄 성명을 냈고, 5.18 기념재단과 5월 단체는 고소 등 법적대응을 준비 중이라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긴급 최고위원 회의를 갖고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와 함께 관련자들에 대한 고소와 고발 조치를 의결했고,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광주시당도 광주에 대한 모독이라며 사죄를 요구했습니다.

한편 5.18 구속자회원들은 내일(11일) 국회를 항의 방문해 해당 의원 제명과 함께, 나경원 원내대표 면담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