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완도수목원, 봄꽃 '활짝'
문화 2019.02.15 이동근
【 앵커멘트 】
아직 겨울 추위가 매섭지만 남녘은 벌써 봄기운이 느껴지고 있습니다.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복수초와 동백이 잇따라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봄꽃의 향연이 시작된 난대림 서식지 완도 수목원을 이동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빨간 애기동백이 탐방로를 물들였습니다.

매서운 추위에도 변치 않은 녹음과 어우러진 빨간 꽃망울은 봄기운을 가득 머금었습니다.

매화도 하얀 꽃잎을 수줍게 내밀었습니다.

유리온실 안은 이미 봄이 절정입니다.

화려한 빛깔로 갈아 입은 들꽃들도 자태를 뽐내며 봄맞이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른 봄꽃의 향연에 탐방객은 연신 셔터를 눌러대며 덩달아 웃음꽃을 피웁니다.

▶ 인터뷰 : 박순자 / 서울시 동작구
- "봄기운이 가득해요, 꽃도 피고 너무 좋아요. 외투도 다 벗었잖아요, 따뜻하고 매화꽃도 많이 피었고"

산등성이에 핀 노란 꽃망울이 발길을 멈춰서게 합니다.

야생화 중에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봄의 전령사' 복수초 입니다.

봄이 채 오기 전에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을 피워 '얼음새꽃', 노랗게 물든 꽃잎이 황금색 잔과 같다고 해서 '금잔화'로도 불립니다.

국내 최대 난대림 자생지 완도수목원의 희귀 봄꽃들은 따스한 날씨 탓에 개화 시기가 평소보다 2주 가량 앞당겨 졌습니다.

▶ 인터뷰 : 신순호 / 완도수목원 수목연구팀
- "이제부터는 노란색이나 빨간색이 저희 수목원을 가득 채울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오시면 마음에 편안함이나 즐거움을 찾아갈 수 있을 겁니다 "

겨우내 움츠렸던 꽃과 수목이 기지개를 펴면서 남녘은 벌써 봄소식을 알리고 있습니다.

kbc 이동근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