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0주년을 앞둔 5.18이 던져준 과제들
정치 2019.05.19 이계혁
【 앵커멘트 】
남: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여: kbc 8시 뉴습니다.

이번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들도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40주년인 내년 기념일까지 정부와 국회 그리고 지역 사회가 풀어야 할 과제들도 더욱 선명해졌습니다.
이계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5.18 망언 의원을 징계하지 않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기념식 참석.

▶ 싱크 : .
- "황교안은 사과해. 당신이 들어올 자격 있어?"

여전히 5.18을 불신하는 일부 단체들의 광주 집회.

▶ 싱크 : .
-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공개하라"

그리고 계엄군의 성폭력과 전두환 사살 명령 등쏟아지는 증언.

▶ 싱크 : 김용장/ 전 미군 정보부대 정보관
- "전두환의 방문 목적은 바로 사살 명령이었다고 생각이 듭니다"

이번 39주년 5.18은 그 어느때보다 뜨거운 관심을 안고 치러졌습니다.

각종 논란 속에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5.18의 의미와 성격을 둘러싼 논란은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라면서 남은 과제에 대해 분명히 강조했습니다.

▶ 싱크 : .
-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야당 추천 위원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는 5.18진상규명위원회의 조속한 출범이 시급합니다.

또 5.18 기념일 전에 처리하기로 여야 4당이 합의했다 무산된 5.18 왜곡처벌법의 통과도 반드시 이뤄져야 합니다.

▶ 인터뷰 : 박행순 / 故 박관현 열사 누나
- "(5.18 진실 규명은) 광주시민의 한만이 아니라 민주화를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원하는 바가 아닐까,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의 공약이자 개헌을 통해 이뤄야 할 5.18의 헌법 전문 수록도 더이상 미뤄져서는 안 됩니다.

그리고 이는 40주년을 1년 앞둔 5.18이 우리에게 던져준 숙제이기도 합니다.
kbc 이계혁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