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금전문제로 다투다 부인 살해 50대 2심도 징역 12년
사회 2019.06.11 임소영
부부싸움을 하다 부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광주고법 제2형사부는 지난해 5월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돈 문제로 말다툼을 하던 부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54살 A씨에 대해 원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유지했습니다.

재판부는 A씨가 둔기로 내리쳐 쓰러진 부인이 살아있는 것을 알면서도 목졸라 살해했다며 중형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