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본 반도체 사태..지역 관련 기업 "6개월 넘으면 못 버틴다"
정치 2019.07.17 이계혁
【 앵커멘트 】
반도체 수출 규제 사태를 둘러싼 우리 정부와 일본 간 갈등이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일본이 제안한 중재위원회 구성을 명확히 거부하면서 사태는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규제 대상이 반도체에 이어 금융과 전자부품 등으로까지 확대되면 지역 관련 기업들의 피해도 눈덩이처럼 커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여기에 우리 소비자들에 맞서 일본 내에서 한국산 불매 운동까지 벌어지면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계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반도체를 테스트하는 광주의 한 업체입니다.

최근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 사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병윤 / 반도체 관련 기업 대표
- "지속적으로 거래해 오던 그 업체가 계속 그러한 신의를 지켜줄 것인지 그것에 대해서는 저희가 계속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현재 광주에서 이번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된 반도체 기업은 모두 23곳,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기업은 100여 곳에 이릅니다.

대부분 반도체 생산과 재료 제공, 테스트 기업들입니다.

현재까지 특별한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재고 소진 등으로 사태가 6개월 이상 지속되면 버티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광주시도 중소기업청 등의 유관기관과 함께 광주 경제고용진흥원에 피해 접수처를 설치하고 상담과 피해 지원 등에 나섰습니다.

▶ 싱크 : 박남언/광주광역시 일자리경제실장
- "일본 기업의 수출 규제 이런 움직임도 있고 한데 그런 분야에 있어서 보다 효율적으로 우리 지역 기업들이 대응하기 위해서는 수출 정보를 종합적으로 알 수 있고 지원받을 수 있도록 체계를 만드는 게 필요합니다"

청와대가 일본 정부의 중재위원회 구성에 분명히 반대 의사를 밝히며 맞서고 있는 상황,

지역 기업들은 반도체에 이어 금융이나 부품산업으로까지 수출 규제가 확산될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국내 소비자들에 이어 일본 소비자들의 한국산 불매 운동까지 일어나면 양 국의 갈등과 피해는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c 이계혁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