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장마전선-태풍 다나스 더해져 전남 많은 비 예보
사회 2019.07.18 박성호
【 앵커멘트 】
남해안 지역에 형성된 장마전선에 태풍 다나스까지 북상하면서 광주 전남에 내일 밤부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지금도 해안 지역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다 그치다를 반복하고 있는데요.

목포항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박성호 기자, 전해주시죠.

【 기자 】
스탠드업-박성호
네, 저는 지금 목포항에 나와 있습니다.

목포를 비롯한 전남 대부분 지역은 낮 동안 흐린 날씨 속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내리기도 했는데요.


저녁이 되면서 비가 내리는 빈도도 잦아지고 빗방울도 더 굵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장마전선은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사이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낮 동안에는 육상 내 고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는 내리지 않고 있는데요.

대만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에 근접하는 내일 저녁부터,

장마전선도 힘을 받아 본격적인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부터 오는 20일까지 전라도 내륙은 50~150, 남해안 지역은 150~300, 지리산과 해안 일부 지역에는 최대 50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는데요.

특히 19일 밤부터 20일 오후까지 시간당 50mm 이상의 집중호우도 예상돼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당부됩니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내일 저녁부터는 강풍에 대한 대비도 필요해 보입니다.

이번 태풍은 소형에 강도 ‘약’이지만 직접 영향권에 들 경우 순간최대풍속이 초속 30m까지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에는 전남 해상, 내일 저녁에는 내륙 지역에 기상 특보가 내려질 예정이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 정보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목포항에서 kbc 박성호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