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태풍 '타파' 여수 통과..피해 잇따라
사회 2019.09.22 이상환
【 앵커멘트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제17호 태풍 타파가 남해안을 관통하면서 광주ㆍ전남지역에는 하루 종일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지금 이 시각 태풍 상황은 어떤 지, 여수 국동항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상환 기자, 태풍이 여수를 지나갔나요?

【 기자 】
네. 여수 국동항입니다.

현재 태풍 타파는 여수 해역을 지나 부산 쪽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눈을 뜰 수 없을 정도로 쏟아지던 장대비는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강풍은 여전합니다.

제 뒤로는 천여 척의 선박이 피항해 있는데요.


대형 여객선을 묶어둔 밧줄이 풀리면서 해경이 긴급 고정 작업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남해안 어민들은 별다른 큰 피해 없이 태풍이 지나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다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광주ㆍ전남 전역에 어제밤부터 태풍 경보가 내려지면서, 전남 남해안 50여 개 항로의 여객선 운항은 모두 중단됐습니다.

국립공원인 지리산 탐방로는 모두 폐쇄됐고, 신안 천사대교는 통행도 제한됐다가 오후 5시40분부터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여수에는 한때 시속 150km가 넘는 돌풍이 불면서 곳곳에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태풍이 동해안 쪽으로 완전히 빠져나가는 내일 오전까지는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현재까지 광양 백운산 237, 신안 압해도 198, 진도 168mm 등 대부분 지역에 100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오늘 자정까지 20~60mm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여수 국동항에서 kbc 이상환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