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여수 교동과 서구 쌍촌동 '최다'
정치 2019.10.09 이계혁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광주의 경우 서구 쌍촌동, 전남은 여수시 교동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여수시 교동의 한 도로에서 지난해에만 11건의 노인 보행사고가 발생해 전남에서 가장 많았습니다.

광주에서 노인 보행자 사고가 가장 많았던 곳은 서구 쌍촌동의 한 아파트 정문 부근으로 지난해에만 9건의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