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김 군 사망 이후 4년..또 다른 김 군이 숨졌다"
사회 2020.05.28 고우리
【 앵커멘트 】
오늘은 서울 구의역에서 홀로 고장난 스크린도어를 고치던 19살 김 군이 숨진 지 꼭 4년째 되는 날입니다.

그리고 오늘 광주에서는 김 군처럼 혼자 폐목재 파쇄 작업을 하다 숨진 26살 김재순 씨를 기리는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고우리 기자입니다.

【 기자 】
굳게 닫힌 철문 앞에 국화꽃을 내려놓고 고개를 숙이는 사람들.

지난 22일, 폐목재를 파쇄하다 숨진 고 김재순 씨를 기리는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 인터뷰 : 故 김재순 씨 친구
- "월급 타면 갚는다고 주말에 항상 오던 친구가 안 오길래 별생각 안 했는데 월요일에 (소식을 들었습니다)"

같은 시간, 서울 구의역 9-4 승강장에도 국화꽃이 놓였습니다.

하얀 꽃들 위로는 지난 2016년 고장 난 스크린 도어를 고치다 숨진 19살 김 군을 추모하는 메시지도 가득합니다.

두 청년 모두 동료 없이 홀로 일하다 숨졌습니다.

올해부터 산업 현장의 안전규제를 강화한 '김용균법'이 시행됐지만 또 다른 '김 군'의 죽음을 막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위험업무를 '2인 1조'로 해야한다는 규정이 권고에 불과하다보니 올해 1월엔 광주시 동림동에서 홀로 일하던 29살 노동자가 기계에 끼어 숨졌습니다.

산업안전보건법에 2인 1조 근무를 의무화하고, 산재 사망사고가 난 기업을 엄중하게 처벌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이유입니다.

▶ 인터뷰 : 정준현 /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장
- "1-2백만 원의 과태료만 부과하고 끝나는 한국 사회가 하루에 7명, 일 년이면 2천여 명의 산재 사망사고를 내는 전쟁터로 우리의 일터를 만들어버렸습니다"

지난해 산업재해로 숨진 노동자는 광주.전남에서만 66명. 일주일에 한 명꼴로 일터에서 퇴근하지 못하고 소중한 목숨을 잃었습니다. kbc 고우리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