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비주류 송영길..강력 리더십ㆍ호남 역할론 부상
정치 2021.05.03 백지훈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호남 출신 비주류인 송영길 의원이 민주당 당대표로 선출되면서 당 쇄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권 재창출을 위해 당원들이 송영길 대표를 선택했다는 평가 속에 호남정치를 대변할 수 있는 강한 당대표 역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백지훈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당선 이후 첫 최고위원회 회를 가진 송영길 신임 대표는 당 중심의 국정 운영을 강조했습니다.

청와대와의 관계뿐 아니라 내년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서 후보가 아닌 당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세 후보 모두 다 같은 목소리를 냈던 것이 당이 중심이 되는 대선을 치러야 된다. 후보 캠프 중심이 아니라"

친문 홍영표 의원과 치열한 접전 끝에 당대표로 당선된 것은 민주당 텃밭인 호남지역 당원들의 역할이 컸다는 평갑니다.

호남출신이라 송영길 대표를 선택한 것이 아니라, 도로 친문이 될 경우 말뿐인 당쇄신을 우려한 지역 민심을 대변했다는 겁니다.

때문에 송영길 대표가 말한 당내 민주주의 활성화와 공정한 경선, 원팀 완성을 위해서는 강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 인터뷰 : 지병근 / 조선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송영길 신임 당 대표가 본인의 의지만 있다고 한다면 당내에 반대의 목소리, 얼마든지 좀 세게 이야기하면 컨트롤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이재명, 이낙연, 정세균 등 민주당 내 유력 대권후보 3명 가운데 2명과 당대표에 호남 출신이 선출되면서, 존재감이 약해진 호남정치의 역할론이 다시 부상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백지훈 기자
- "여당의 호남 출신 당 대표인 송영길 대표가 내년 대선에서 호남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bc 백지훈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