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이낙연, 목포ㆍ여수 방문 "마지막 기회 달라" 호소
정치 2021.09.20 18:18 강동일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이낙연 전 대표가 민주당 호남 경선을 앞두고 호남 광폭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이 전 대표는 오늘(20) 목포 동부시장과 여수 재래시장들을 잇따라 찾아 "호남에서 나고, 호남에서 자랐고, 호남에 뼈를 묻겠다며, 호남을 위해 뭔가 더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정치를 떠나기 위한 마지막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한편, 박용진 후보는 모레(22) 광주와 목포를 방문한 뒤 23일에는 나주와 여수, 순천을 찾을 예정입니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은 오는 25일 광주와 전남, 26일 전북에서 치러지는데 호남은 민주당 권리당원의 20만 명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강동일 사진
강동일 기자
kangdi@ikbc.co.kr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