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환절기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급속 확산
사회 2021.10.23 18:56 정경원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최근 밤과 낮 기온차가 커지면서 호흡기 질환에 걸린 아이들로 아동병원마다 북새통입니다.

특히 최근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는데요.

전문가들은 개인위생관리에 신경 쓰고, 초기에 병원을 찾아 치료받을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정경원 기잡니다.

【 기자 】
3살 지율이는 며칠 전부터 열이 떨어지지 않아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진단을 받았는데, 병원마다 빈 입원실이 없어 어쩔 수 없이 통원하며 수액을 맞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승표 /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환자 보호자
- "처음엔 일반 감기 같다가 열이 좀 오래가고요. 후두염 쪽으로 진단받아서 수액 맞히러 왔습니다."

최근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6세 이하 어린이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39도에 이르는 고열이 사흘 이상 이어지고, 모세기관지염이나 후두기관지염 등 숨 쉬기 어려운 호흡기 증상을 동반하는 게 특징입니다.

지난주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면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데, 전국적으로 한 달 전에 비해 환자가 5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병원의 경우에도 파라인플루엔자 환자가 크게 늘면서 진료 시작 전부터 대기해도 입원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 인터뷰 : 조생구 /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 "아이들이 열나고 기침하면 코로나 검사가 주가 아니고 호흡기 PCR을 먼저 꼭 하셔야 되고 걸리면 꼭 병원에 오셔서 수액치료나 그렇지 않으면 입원치료를 해주는 게 좋습니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낮아지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빠르게 증식하는 만큼,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합니다.

또,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독감과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독감 접종을 통해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kbc 정경원입니다.
정경원 사진
정경원 기자
jeong3244@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