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KIA 이의리, 타이거즈 출신 36년 만에 신인왕 등극
생활 2021.11.29 17:02 박성호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기아 타이거즈가 36년만에 신인왕을 배출했습니다.

기아 타이거즈 소속 좌완투수 이의리는 야구 기자단 등을 대상으로 실시된 신인왕 투표에서 417점을 획득하며 1위에 올라, 지난 1985년 이순철 이후 36년 만에 타이거즈 출신 두 번째 신인왕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고졸 신인 투수인 이의리는 올 시즌 19차례 선발로 등판해 4승 5패, 방어율 3.61을 기록했습니다.
박성호 사진
박성호 기자
sh0520@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