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치매환자 폭행 혐의 요양병원장 무죄
사회 2019.02.15 임소영
80대 치매 환자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광주시립 제1요양병원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광주지법 형사3단독은 지난 2017년 7월 입원 중인 80대 치매 환자를 주먹으로 때려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전 광주시립 제1 요양병원장과 당시 요양병원 수탁기관인 인광의료재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폭행 당시 상황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병동 CCTV를 삭제한 혐의를 받는 요양병원 직원에게는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