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환경청, "특례공원 일곡·중외공원 아파트 부지 변경해야"
정치 2019.10.08 이계혁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일부 아파트 입지가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2단계 사업지 가운데 중외공원과 일곡공원 아파트 부지에서 소음과 분진 등의 환경 문제가 우려된다며 부지를 변경해 달라고 광주시에 요구했습니다.

시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자문기구인 민관거버넌스와 환경청 협의를 통해 부지 변경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