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손학규, 4번째 대선 도전 "무한 권력 대통령제 폐지"
정치 2021.11.29 15:41 정의진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4번째 대선 도전에 나섭니다.

손 전 대표는 서울 여의도에서 대선 출마 선언식을 열고 제왕적 대통령제와 거대 양당제는 오직 갈등과 분열, 대립과 투쟁만을 조장할 뿐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의 길을 열어나갈 수 없다며 무한 권력의 대통령제를 폐지하고 의회중심의 연합정치라는 새로운 길을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4선 국회의원인 손 전 대표는 지난 17대와 18대 대선 후보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고, 2014년 재·보궐 선거에서 낙선한 이후 정계 은퇴를 선언했으나, 2년 뒤 정계에 복귀해 2017년 국민의당 대선 경선에 나섰다가 안철수 후보에게 패했습니다.
정의진 사진
정의진 기자
jej88@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