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30대 근로자 지게차에 깔려 숨져
사회 2019.04.24 고우리
어제(23일) 오전 11시 반쯤 광주시 소촌동의 한 공장에서 34살 김 모 씨가 몰던 지게차가 넘어지면서 김 씨가 지게차에 깔려 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지게차를 수리하기 위해 공장 밖으로 몰고 나가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