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코로나19 여름에 재유행 하나?..정부 예측 앞당겨
사회 2022.05.20 14:37 정경원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1652921081_1_m.jpg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 시점이 가을에서 여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김헌주 질병관리청 차장은 오늘(2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면역감소 효과에 따라 이르면 올 여름부터 재유행이 시작해 9∼10월경 정점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초 가을 또는 겨울쯤으로 내다봤던 코로나19 재유행 예상 시점을 앞당긴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재유행 시점을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재유행이 언제 될지 예상하기는 전문가들도 쉽지 않다"며 "단정적으로 예측하는 것은 과학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유행은 그 규모가 감소하고 있지만, 감소폭이 둔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감염재생산지수는 5월 첫째주 0.72에서 둘째주 0.90으로 상승했습니다.

신규 변이도 계속해서 국내로 유입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신규변이는 기존 백신의 효과를 저하하고, 면역 회피 가능성이 있어서 유입 시 재유행 유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격리 의무를 해제하면 현재 감소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6∼7월 반등할 수 있다"며 23일부터 해제하려던 격리 의무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정경원 사진
정경원 기자
jeong3244@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