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kbc8시뉴스

목록

뮤지컬로 재탄생한 '모래시계', 광주 온다

2018-01-14 | 신익환

【 앵커멘트 】
20 여년 전 최민수, 고현정 등 스타 배우들을 배출하며 당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던 드라마 '모래시계'를 기억하시죠?

드라마 모래시계가 뮤지컬로 탄생해
광주에서 팬들을 찾아갑니다.

서울방송본부 신익환 기잡니다.

【 기자 】
지난 1995년, 최고 시청률 64.5%로 흥행을 기록한 드라마 '모래시계'.

방송 시간만 되면 시청자들을 귀가시켜 '귀가시계'로 불렸을 정돕니다.

드라마 '모래시계'가 뮤지컬 무대에 오릅니다.

원작의 탄탄한 이야기와 복고적인 향수, 굴곡진 현대사와 맞물려 세 남녀의 사랑과 좌절을 무대 위에서 풀어냈습니다.

▶ 인터뷰 : 조광화 / 모래시계 연출가
- "관객들이 인상 깊었던 지엽적인 명대사, 명장면, 에피소드는 과감하게 버리고, 세 사람의 개연성, 보편성, 인과관계를 만들려고 공을 들였습니다."

24부작에 달하는 방대한 서사를 속도감있고 긴장감 넘치게 재구성했습니다.

클래식과 록을 넘나드는 음악에 화려한 액션, 역동적 안무 등 드라마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합니다.

▶ 인터뷰 : 박건형 / 모래시계 '우석' 역
- "드라마 모래시계를 보셨던 분들은 또 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고, 드라마 모래시계를 모르시는 분들도 뮤지컬 모래시계만으로도 충분히 즐기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모래시계'는 다음 달 23일부터 사흘간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관객들을 맞이합니다.

kbc 서울방송본부 신익환입니다.

<저작권자⒞ kbc 광주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