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kbc모닝730

목록

폭설이 연출한 무등산 설경

2018-01-13 | 신민지

【 앵커멘트 】
계속된 폭설과 한파는 불편과 피해를 가져왔지만 무등산에는 좀처럼 보기 힘든 비경, 눈꽃 세상이 펼쳐졌습니다.

파란 하늘과 어우러진 설경을 신민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기자 】
구름 한 점 없이 새파란 하늘 아래 순백의 장관이 펼쳐집니다.

눈보라가 휩쓸고 간 산능성이와 굽이진 골짜기마다 일제히 흰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앙상하게 변한 겨울 나무 가지에는 화려한 눈꽃이 피어났습니다.

▶ 인터뷰 : 염규석 / 광주시 하남동
- "나무들이 눈을 짊어지고 있는 모습이 사람들이 당신의 무게를 짊어지고 걸어가는 모습처럼 느껴져서 아주 좋았습니다."

▶ 스탠딩 : 신민지
- "온통 새하얗게 내려덮인 순백의 눈에 황량했던 겨울 풍경은 어느새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살을 에는 듯한 한파에 바위에 흐르던 물줄기는 거대한 고드름으로 변한 지 오랩니다.

▶ 인터뷰 : 송진우 / 광주시 산수동
- "아우 그냥 보시면 알겠지만 너무 좋습니다. 설경도 너무 멋집니다."

▶ 인터뷰 : 하재정 / 광주시 문흥동
- "너무 경치가 좋고 마음이 정화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나흘간 이어진 폭설과 한파 끝에 피어한
무등산의 진귀한 비경과 눈꽃 세상.

힘겹게 오른 등산객들에게 기쁨과 탄성을 자아내게 합니다.

kbc 신민집니다.

<저작권자⒞ kbc 광주방송,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